Syntekabio
News & Media
arrow_drop_up Top
News and Media

신테카바이오, 표적항암제 약효 예측 바이오마커 국내 특허 등록 완료

페이지 정보

작성자 business 작성일2022-06-14 조회1,807회

본문

 

l  지비엘스캔(GBLscan™)으로 약물 민감성에 관련된 바이오마커 유전자와 약물 조합 발굴

l  지비엘스캔을 통해 발굴한 바이오마커를 활용해 향후 임상에 기여

 

유전체 빅데이터 기반 AI 신약개발 기업 신테카바이오(226330, 대표 정종선)는 지비엘스캔(GBLscan)을 활용해 예측한 특정 유전자의 발현량이 약물의 민감성에 영향을 주는 바이오마커로 작용함을 밝혀내고, 이 검증 시스템과 발굴한 바이오마커에 대해 식품의약품안전처와 공동으로 국내 특허 등록을 완료했다고 14일 밝혔다.

 

정식 특허명칭은 약물 민감도 판단을 위한 유전자 검출 방법 및 진단용 조성물이다. 이번 특허는 신테카바이오와 안전성평가연구소(KIT)연구팀이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지원으로 공동으로 수행한 국가연구개발사업 연구결과에 대한 것이며, 지난 2월 국제학술지 네이처(Nature) 자매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에 연구결과가 게재된 바 있다.

 

신테카바이오의 AI 분석 플랫폼 지비엘스캔은 500여 종의 항암제에 대한 1,000여 개 암세포주의 반응성 데이터베이스인 GDSC를 기반으로 개발된 AI 플랫폼이며, 이 연구에서 약물 민감성에 관련된 바이오마커 유전자와 약물 조합을 발굴해 냈다.

 

연구팀은 세포 실험을 통해 LEPRE1 과발현과 약효 간 상관관계를 실험적으로 검증했을 뿐 아니라, 관련 생물학적 기전을 규명하고 LEPRE1이 암 전이 과정에 중요한 상피간엽 이행과정에 미치는 영향까지 밝혀냈다. 이 연구 결과에서 체외 및 체내 임상시험으로부터 수집되는 유전체에 대한 약물 민감성 결과가 실제 약물 반응성과 일치하는지를 검증하고, 검증 시스템을 개발했으며 향후 지비엘스캔을 통해 발굴한 바이오마커가 임상에 기여할 가능성을 확인했다.

 

신테카바이오 관계자는 이번 특허 등록은 유전체 빅데이터 분석 및 AI 기술을 토대로 다양한 AI 플랫폼을 보유해 신약개발 전주기에 적용할 수 있는 신테카바이오의 확장성을 보여주는 계기가 되었다, “향후 딥매처로는 후보물질을 발굴하고, 지비엘스캔으로는 바이오마커를 발굴해 당사의 AI 플랫폼들이 신약개발 속도와 성공률을 높이는 데에 활용될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신테카바이오는 국제암컨소시엄(ICGC, International Cancer Genome Consortium) Pan-Cancer Analysis of Whole Genome (PCAWG)에 참여하여 총 38개 암종, 2,658명의 암조직 및 정상조직 전장유전체 데이터와 1,188명의 전사체 데이터 생성 및 분석을 통해 202025일에 발간된 국제 학술지 네이처(Nature) 특별판에 다수의 논문으로 발표되는 데에 기여한 바 있다.

 

 

###

 

* 바이오마커(biomarker)

바이오마커란 단백질, DNA, RNA, 대사물질 등을 이용해 몸 안의 변화 혹은 대상의 특징을 예측할 수 있는 지표를 의미하며, 치료 약물에 대한 반응 정도를 예측할 수 있는 바이오마커는 신약개발과 임상시험 과정의 성공에 매우 중요한 요소로 작용한다. 유전체 및 단백질체 분석 기술의 발전과 AI 활용 연구 방법의 발전으로 인하여, 환자 개개인에 최적화된 진단 및 치료법을 제공하는 정밀의료에서 바이오마커의 중요성이 크게 부각되고 있다.

 

 

 

 

 [기사 자세히 보기]

 

한국경제 https://www.hankyung.com/it/article/202206148455i

이데일리 http://www.edaily.co.kr/news/newspath.asp?newsid=01443206632361720

뉴스핌 http://www.newspim.com/news/view/202206140000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