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신테카바이오
News & Media
Top
News and Media

신테카바이오, 여의도성모병원과 유전체 분석·공동연구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017-06-16 조회321회

본문

유전체기반 맞춤의학 컨설팅 비지니스 모델 구체화

국내 신테카바이오가 유전체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다양한 기업·연구소·병원의 맞춤의학에 기반한 신약개발, 임상연구를 지원하는 비지니스모델 확산을 본격화한다.

신테카바이오는 지난 1일 가톨릭대학교 여의도성모병원 임상의학연구소와 양해각서(MOU)를 맺고 유전체 분석 및 연구를 공동으로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생명공학분야에서 유전체 연구는 가장 주목 받는 분야지만 유전체 분석을 통해 생산되는 정보의 양은 분석방법에 따라 데이터 양이 급격히 증가하기 때문에 고도의 컴퓨터 기술과 bioinformatics(생물정보학) 기술이 요구된다. 따라서 이를 분석하는 유전체 빅데이터 분석기업이 주목받는다.

여의도성모병원은 치매센터, 나프로 임신센터 설립하는 등 특성화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최근 임상의학연구소 내 DNA 추출 특성화 사업을 시작했다. 병원측은 신테카바이오와 유전체맵 빅데이터를 활용한 융합 연구 시스템을 마련해 단순한 병원 특성화 사업이 아닌 지금까지 없던 융합 연구 클러스터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권순용 의무원장은 “빅데이터 기술과 병원 임상의학연구소의 네트워크를 활용해 정밀의료를 향한 R&D 플랫폼을 구축해 곧 다가올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적극 대응할 것”이라며 “암, 치매 등 질병으로 고통받는 환자들에게 최적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신테카바이오 관계자는 "여의도성모병원이 보유한 다양한 유전체 정보를 빅데이터화해 분석할 예정"이라면서 "이를 통해 다양한 질환의 신약개발 및 임상연구를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테카바이오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 (ETRI)의 유전자 검사 전용 슈퍼컴퓨팅 기술을 출자 받은 연구소 기업으로 유전체 빅데이터 분석 알고리즘 개인유전체맵플랫폼 기술(PMAP, Personal Genome Map)을 보유하고 있다.


장종원 기자 jjw@bios.co.kr


원문출처: http://www.biospectator.com/view/news_view.php?varAtcId=3369